명인칼럼 2017-11-29T23:41:58+00:00

명인 칼럼

마스터블렌더 이종기 명인의 술 이야기

COLUMN
이종기 명인의 술 이야기

[이종기 교수의 술 이야기] 세계의 유명 위스키

더 글렌리벳(The Glenlivet) glenlivet 증류소 스카치 위스키의 본 고장인 하일랜드 지방에는 스페이강 상류의 리벳강을 끼고 유명한 위스키 증류소들이 모여 있다.   1700년대 초부터 지나친 주세를 피하기 위하여 밀조자들이 숨어들었던 오지 중의 오지인 이 곳은 위스키 제조에 더없이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 [...]

[이종기 교수의 술 이야기] 위스키의 종류

스카치위스키 초기의 숙성된 위스키는 비록 품질은 최상급이었으나 생산량이 적어서 가격이 너무나 비쌌다.종전까지 생산된 전통적인 위스키는 맥아만을 원료로 썼으며, 증류 또한 단식 증류기(Pot Still)만을 사용했기 때문이었다. 단식 증류기는 양파모양으로 생긴 구리솥으로 세계 어느 나라에서나 거의 같은 모양을 하고 있었다.단식 증류기로 증 [...]

[이종기 교수의 술 이야기] 위스키의 탄생과 숙성

위스키의 역사 문명은 우연한 기회에 예기치 않은 방향으로 반전하곤 한다.12세기 십자군 전쟁에 참여했던 카톨릭의 수사들은 중동의 연금술사로부터 증류주의 비법을 전수받고 돌아왔다.  십자군 전쟁은 예루살렘을 탈환하기 위한 명분으로 유럽의 기독교 세력과 중동 및 이집트의 모슬렘 세력 사이에 10여 차례 계속된 소모전이었는데 이 전쟁은 본래의 [...]

[이종기 교수의 술 이야기] 맥주 즐기는 법

맥주 즐기는 법 더운 여름날이나 격렬한 운동을 한 후 갈증이 날 때 시원한 맥주 한잔을 들이키면 몸이 가벼워지고 사뿐히 날 것 같은 기분을 느끼게 된다.원래부터가 맥주는 상쾌한 청량감을 주는 술이므로 마실 때의 조건을 잘 맞춰 주면 더욱더 제 맛을 느낄 수 있다.  맥주의 신선도를 유지하는데 가장 중요한 조건은 온도이다.맥주의 온도가 너 [...]

[이종기 교수의 술 이야기] 유럽의 맥주

독일 맥주 출처 : GRIESBRAU BEER 맥주의 종주국으로 자처하는 독일에는 1,800여 개의 맥주 양조장이 있다.그 중에는 레벤 브로이 같은 큰 회사도 있으나 대부분은 우리나라의 막걸리 양조장처럼 소규모로서 각 지역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알프스로부터 발원하는 독일의 강들은 대부분 석회분의 함량이 높아서 음료수로는 적합하지 않다 [...]

[이종기 교수의 술 이야기] 맥주의 탄생과 제조

세계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술은 단연 맥주다. 맥주는 값이 싸고 사시사철 계절을 불문하고 제조할 수 있으며, 알코올 농도가 낮다는 점에서 가장 대중적인 술이라 할 수 있다.또한 어느 나라에서 만든 맥주든지 맛과 품질이 유사하기 때문에 어디에서나 범용성 있게 마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해외 여행 중 무엇을 마셔야 할지 애매할 때는 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