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기 교수의 술 이야기] 나파 밸리… 스파클링와인 산지

‘나파 밸리’..스파클링와인 산지

세계적으로 유명한 샴페인 회사 멈(MUMM)은 70년대 아메리카에 양조장을 건설하는 계획을 세웠다.

프랑스 “샴페인” 지역의 기후가 불안정해 안정된 생산 기지를 확보하려는게 목적이었다.

 

 

나파밸리 - 캘리포니아

40년간 샴페인을 제조해온 드보와는 이 계획을 성공시키려고 미국 동부에서 서부까지 5년간 광대한 조사를 한 후 나파 계곡(NAPA VALLEY)을 적지로 택했다.

나파 계곡의 다양한 국지 기후와 토양이 포도 재배에 적당했기 때문이었다.
특히 전통적인 샴페인 제조용 포도인 샤르도네와 피노누아의 당도와 향기가 뛰어난 것을 확인했다.

그가 79년 설립한 “MUMM Napa Valley”에서는 프랑스 샴페인 지역 제품에 뒤지지 않는 최고급 스파클링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스파클링 와인은 일반 레드 와인이나 화이트 와인과 달리 탄산가스가 꽉 차있는 와인이다.

스파클링 와인은 유리병에서 1년 이상 숙성되면서 많은 양의 탄산가스를 만들어내 병을 딸 때 소리와 함께 탄산가스가 격렬하게 솟구친다. 대표적인 것으로는 프랑스의 샴페인 지방 제품과 나파밸리산을 꼽는다.

 

 

나파밸리의 관광 코스로 빼놓을수 없는 곳이 스털링포도원(Stering Vineyard)이다.

이곳에는 매년 25만명 이상의 방문객이 다녀간다고 한다.

 

 

이 양조장은 나파밸리의 중앙에 솟은 언덕 위에 위치해 있는데 마치 스코틀랜드의 옛 수도였던 스털링 성을 닮았다 해서 지어진 이름이라고 전해진다.

스털링포도원은 나파밸리의 전역에 걸쳐 10여개의 포도원을 소유하고 있는데 포도의 품질이 모두 달라 다양한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이곳을 찾으면 포도의 품종, 토양및 기후에 따른 품질의 차이 등을 자세하게 설명들을 수 있다.
또한 케이블카로 연결된 양조장으로 올라가면 나파밸리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여기서 내가 맛본 현대적 설비로 착즙된 포도액의 달고 오묘한 느낌은 결코 잊을수 없을 것이다.

양조장에서는 발효와 숙성을 오크통에서 하는데 특히 숙성은 인공 동굴에서 1년 이상, 최고 10년까지 한다.

나파밸리는 세계 각지에서 모여든 포도주 장인들의 집결지다. 2백50여개 양조장은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 수백년간 전통으로 이어져온 양조 비법에다 미국식의 과학적 포도 재배및 양조 기술을 접목시켜 뛰어난 품질을 뽐내고 있다.

나파밸리의 명성은 이들의 장인정신, 그리고 창의와 협동의 결정체라고 할 것이다.

 

‘나파밸리 포도주’..최상급 와인

프랑스 보르도, 부르고뉴와 함께 세계 최상급 와인의 생산지로 꼽히는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
그 비밀을 엿보고자 샌프란시스코를 출발했다.

샌프란시스코 북쪽 관문인 금문교는 안개에 싸여 이번 여정을 더욱 신비롭게 했다.
1시간 남짓 동북쪽으로 달려 나파에 이르렀을 때는 여전히 안개속이었다. 나파에서 10km 쯤 달렸을까. 안개는 흔적조차 사라지고 황금빛 농원이 펼쳐져 있었다.

왼쪽에는 침엽수로 자욱한 산맥이 뻗어 있었으며 오른편에는 산자락이 누렇게 물든 활엽수로 덮힌 바위산 연봉이 줄지어 있는 계곡이 나타났다.
나파는 동서의 너비가 약 7km, 남북 60km나 되는 협곡이었다.

1969년 파리의 와인 품평회에서 이변이 일어났다.

처녀 출품된 나파밸리산 포도주가 “더 이상 이를데 없는” 품질로 찬사를 받은 것.
이를 계기로 나파산 와인은 세계 최고 포도주로 당당히 자리잡았다. 한때 금광을 찾는 사람들로 붐볐던 나파밸리는 1850년대까지 텅빈 고을 이었다.

이 지방의 토양은 척박해 작물이 잘 자라지 않았기 때문이다. 1870년께부터 동구권 이주자들이 몰려 들어 땅을 차지하게 됐다.

포도에 관한 한 나파밸리는 천혜의 길지였다.

프랑스 보르도지방 토양보다도 더욱 척박한 화산암이다. 여기에다 기후도 지중해성이어서 포도 재배에는 최적의 조건이다.
비는 겨울에 주로 내리고 포도가 맺히고 여무는 여름과 가을에는 일조량이 매우 많다. 또한 여름과 가을에는 낮과 밤의 일교차가 커 15~20도가 보통이다. 양조용 포도는 당도와 산도가 동시에 높아야 한다. 당도는 알코올량을 결정하고 산도는 와인의 향과 맛을 결정하게 된다.

포도 수확기에 일교차가 커야 이러한 조건을 만족시키므로 나파밸리는 포도의 낙원이라 할 수 있다.

나파밸리에는 2백50여곳의 포도 농원이 자리잡고 있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포도주 양은 캘리포니아 와인의 3%에 지나지 않지만 프리미엄급을 독차지 하고 있다.

나파밸리에서 생산되는 와인 상품에만 미국 정부가 증명하는 원산지 표기 허가 증명인 “나파밸리”를 표기할 수 있다.

수백만명의 관광객들이 각 양조장에 들러 무료 시음과 맘에 드는 와인 쇼핑을 즐기고 있다.
인디언도 버린 척박한 땅이 오늘날 미국 전체 포도농원 중에서 가장 값 비싼 곳으로 변할 줄 누가 알았으랴.

By | 2018-02-28T12:56:06+00:00 2018, 02, 28|명인 칼럼|0 Comments

댓글을 남겨주세요.